본문 바로가기

잡티

깨끗한 피부의 걸림돌 검버섯 노안의 주범이자 깨끗한 피부의 걸림돌이 되는 검버섯과 일광흑자 여름철엔 따뜻한 날씨와 햇볕에 야외활동이 늘어나 오랜 시간 자외선에 노출되기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를 잘 챙겨 발라야 합니다 강한 자외선은 피부 깊숙한 곳까지 침투해 멜라닌 색소를 증가시켜 점이나 검버섯,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의 색소질환을 발생시킬 수 있으며, 얼굴 점은 색이나 크기, 형태와 조직에 따라 검버섯, 오타모반, 베커모반, 붉은점 등 다양한 종류로 나타납니다 피부의 색소질환 중 검버섯은 나이를 더 들어 보이게 만들고 어떤 색소질환보다도 두드러져 큰 고민거리가 될 수 있어요 다수의 작은 점들이 빽빽하게 깔린 형태로 나타나는 주근깨나 잡티와는 달리 검버섯은 크기가 제법 크고, 경계도 뚜렷하며, 얼굴만 아니라 손등을 비롯한 신체의 다른..
난 너무 몰랐다 주근깨관리 태양의 고도는 낮아지고 지표면에 반사되는 자외선 양이 증가해 자외선 노출량이 여름보다 많은데 우리는 시원해진 날씨로 인해 방심합니다 경각심이 부족해져 자외선차단제도 중단하고 야외활동도 많아지는데요 이럴 때!! 기미 주근깨 발생이 늘어나게 됩니다 ㅠㅠ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면 손상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자체적으로 멜라닌 세포의 활동을 증가시켜요 이것이 색소침착으로 이어져 주근깨가 됩니다 유전적인 영향을 많이 받고 겨울철보다 여름철에 심해지죠 특히 백인들에게 흔하게 나타나요 5세 이후부터 많이 나타나는데 사춘기 전후에 정점에 도달한다고 합니다 주근깨 발생 부위는 코, 뺨, 팔의 윗부분, 앞가슴, 등 위쪽으로 다양합니다 주근깨로 고민이라면 집중! 주근깨관리법 1. 외출 30분 전에 자외선차단제를 바른다 3시간 ..